하나님의 완전한 구원

하나님의 완전한 구원의 개관

하나님의 구원은 이중

하나님은 그분의 구원에서 사람의 불순종의 문제와 사람이 취한 사탄의 독이 있는 죄의 생명의 문제 둘 다를 해결하셔야 했습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완전한 이중의 구원은 먼저 하나님 앞에 우리의 문제(법리적인 방면)를 다루고, 두 번째로 더 중요하게 우리 안에 있는 주관적인 문제를 다룹니다(유기적인 방면). 첫 번째 방면은 하나님 앞에 사람의 객관적인 문제를 해결합니다. 두 번째 방면은 하나님의 영원한 목적, 단체적인 사람들이 생명이신 하나님으로 가득 차서 영원토록 그분의 표현이 되는 것을 성취하는 것입니다.

다음은 고뎃(F.Godet)이 했던 말인데 이 두 방면들을 더욱 증명합니다:

세상에서 예수님의 사역은 이중이다. 우리를 위하여 성취된 사역으로 하나님과 사람간의 화목을 초래하도록 예정된 것이다. 우리의 성화를 초래할 목적으로 우리 안에서 이뤄진 사역이다. 화목으로 인해 하나님과 우리사이에 옳은 관계가 성립되었고, 성화는 재 성립된 질서의 열매이다. 화목으로 정죄받은 죄인은 은혜의 상태 안으로 들어갔고, 성화로 용서받은 죄인은 하나님의 생명과 연합되었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용서와 또한 용서로 초래된 평강을 얻었을 때 모든 것이 끝났고 구원의 역사가 완전한 것이라 하는가. 그들은 구원이 혼에 건강안에 있고, 혼의 건강이 거룩함 안에 있다는 것을 알아채지 못한 것 같다. 용서는 건강의 재 성립이 아니라 회복기의 분기점이다. 하나님이 죄인들이 의롭다고 선포할 준비가 되었다고 생각하시면, 그것을 통해 제대로 사람을 거룩함까지 회복한다. (고든에서 인용, 영문판 p.8)

화목성화에 대해서 고뎃은 제각기 하나님의 완전한 구원의 법리적인 방면과 유기적인 방면을 나타냈습니다. 법리적으로, 우리는 은혜의 단계로 들어갔습니다. 유기적으로, 우리는 하나님의 생명과 연합되었습니다. 고뎃에 의하면, 하나님의 완전한 구원의 목적은 용서가 아니라 거룩함이고 거룩함은 우리가 신성한 본성의 참예자가 되어(벧후1:4), 우리의 온 존재가 하나님 자신으로 적셔지는 것입니다.